실험1: 유리

600도에서 형태가 허물어지기 시작하는 유리는 온도가 높아짐에 따라 점점 더 흘러내린다. 800도 내외에서도 유리는 젤 상태로 그 묵직한 점도 를 유지하다가 900도가 넘어가면 완전히 물처럼 그 결합이 느슨해지고, 1000 도를 넘으면 그 느슨해진 액체 상태의 유리는 끓어오른다. 끓어올랐던 유리는 그 안에 공기주머니를 잔뜩 머금은 채 다시 굳어졌다.

실험2:  흙

테라코타를 구울 때는 기물을 바짝 건조시켜 그 안에 수분을 다 날려 보낸 후에 구워야 갈라지지 않고 형태를 유지할 수 있다. 반대로 아예 물 상태에 가까운 흙을 구워 보았다. 고온에서 물이 흙의 결정을 안은 채로 바글바 글 끓어오른다. 물이 전부 끓어 사라진 이후에도, 흙은 물과 함께 끓어오르다가 굳어진 어느 시점의 상태를 그대로 간직한 채 딱딱하게 구워 졌다.

실험 1,2를 통한 실험 3 

이런 유리와 흙을 같이 구우면 어떨까, 액체 상태가 된 유리와 아직 완전히 굳어지지 않은 흙은 그 헐거워진 결속들 사이로 서로의 몸을 허락해주지 않을까. 쇠를 녹여 이러저러한 합금을 만들어내는 것과 같이 한 몸이 된 새로운 물질이 나올지도 모른다. 흙이 완전히 구워져서 성질이 변화되는 온도는 900도 이상이고 유리는 600~700도에서 녹으니까 어쩌면 가능할 지도 모른다. 흙과 유리가 결합된 물질을 보고 싶다는 막연한 기대를 가지고, 물 상태의 흙을 유리병에 넣거나 유리판 사이에 넣은 후 가마에서 온도 별로 구웠다. 결과적으로 유리와 흙은 완전히 섞이지 않았다. 유리가 액체 상태가 되 기 전에 흙은 완전히 소성되지는 않지만, 적어도 그 전에 액체 상태에서 벗어나 고체가 되어버려 유리 입자가 들어갈 틈은 없어 보인다. 다만 끓어오르던 시점 의 모습을 간직한 흙물의 거친 질감에 의해 액체 상태였던 유리가 그 표면 위 에 단단히 물려 있다. 흙은 흘러내린 유리의 잔해 안에서 끓어오르던 어떤 시간 의 모습대로 정지되어 있는 것처럼 보였다.

Test 1. Glass

Glass starts to melt at around 600℃ and becomesmore flexible as the temperature goes up. Glass keeps its sticky characteristicat around 800℃, at around 900℃, glass loses its viscosity and it startsboiling. The glass that had boiled becomes cool and solid again holding airbubbles in its body as the temperature goes down.


Test2. Clay

I baked liquid clay. Water was boilingholding soil particles in high temperature. Even after all the water hadevaporated, the clay was remained in the shape of still boiling.


Test3.From the test 1 and 2

What is going to happen if I bake these glassand clay together? Melted glass and liquid clay might become one body. Newmaterial might be created just as different type of melting irons can be a newtype of iron. With a vague expectation of combination of glass and clay, I putliquid clay between glass plates or in glass bottles and baked them. As aresult, even though glass and clay did not combine thoroughly, glass stuck tothe rough surface of clay which had been boiling. It looked as if it was in astopped moment of boiling. 

Using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