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documentation (4:42)

지우려는 노력마저도

지우고

잊으려는 생각마저도

잊고

비우려는 마음마저도

비우고

버리려는 욕심마저도

버리고

Erase 

even an effort of erasing 

Forget

even an idea of forgetting

Empty 

even a mind of emptying

Abandon

even a desire of abandoning


이 작업은 비움에 대한 위의 짧은 글에서 비롯되었다. 내가 습관적으로 끄적이는 노트에서 가져온 이 글은 비운다는 생각이 또 다른 얽매임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비운다는 생각 또한 비워야 한다는 단순한 논리를 내포한다. 나는 이 문구가 새겨진 커다란 롤러를 굴리며 ‘비워야 한다’고 ‘비운다는 생각마저 비워야 한다’고 끊임없이 되뇐다. 그러나 최종적 목적은 비운다는 말 자체를 지우는 것이다. 문구는 롤러를 굴리는 행위를 통해 쓰여지고 동시에 그 행위에 의해 파괴된다. 그리고 결국에는 바람에, 비와 파도에 그리고 지나는 사람들에 의해 지워질 것이다.

언어 속에서 길을 잃지 않을 수 있는 방법 중 가장 간단하고 개인이 실천할 수 있는 일로 생각된 것은 몸을 움직이는 것이었다. 몸을 움직이는 것은 마음과 생각과 몸을 같은 공간에 놓는다. 때문에 몸의 작용은 생각을 가능하게 하되 그것이 현실에 있게 해준다. 이 작업에는 기본적으로 반-언어적 생각이 깔려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업은 텍스트를 기반으로 한다. 언어가 세계를 구분하고 대상을 바라보는 우리의 인식을 결정하지만, 비로소 언어를 통했을 때 만이 인식 자체가 가능해질수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언어에 대한 비판 역시 언어를 통한 것일 수 밖에 없다. 말을 쓰는 그 행위에 의해 말이 지워진다. 또 말을 지우는 행위에 의해 말은 쓰여진다. 



This work is started from the writing above, my old note about the thought of emptiness. ‘Emptying myself’,or ‘emptying my mind’ is a kind of daily expression in Korea, which means to not be obsessed with my own thinking, desires, or willingness which binds me to myself. When I try to meditate on the idea of emptying myself, the most difficult thing is that the thought of ‘emptying myself’ becomes another desire that I am obsessed with and a restriction. I realized that in order to empty my mind, I have to empty the thought of emptying itself. In this sense, ‘emptying myself’ in fact includes not thinking about ‘emptying myself.’

In this project, I repeat the phrases ‘emptying myself’ and‘emptying even my mind of emptying myself’, by printing those words on the outdoor ground. However, the ultimate goal is to erase the words and break this circular logic completely. The words are written and destroyed in the same gesture. Finally, they will be disappeared by wind, people, rain or waves. 

 One of the simplest and personal ways that I know not to be caught in my own language is by moving my body. Moving my body puts my mind, thoughts and body on the same place. It centers me in the real world and liberated me from my own thinking. This work is basically anti-language. At the same time, however,  this work is based on the text, an element of language. This is because, even if language determine our perception of the world, still only through language, perception itself becomes possible. Therefore, the criticism of language can be done only through language as well. Likewise, the words are erased by the act of writing them, and the words are written by the act of erasing them. The mind and thought can be constantly filled since they are constantly emptying.


Using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