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지도

2019, 오렌지 껍질


우리가 바라보는 세계의 모습, 각 국가들의 크기와 땅의 생김새는 상당부분 우리가 익숙하게 봐온 세계지도에 의해 구축된 것이지만, 세계지도는 객관적인 것이 아니다. 세계지도는 3차원의 구체인 지구를 네모난 평면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지도제작의 과정에서 사방으로 이어져 있는 땅은 끊어지고 잘려지며, 어떤 부분은 확대되고 어떤 부분은 축소된다. '오렌지 껍질 문제'(Orange peel problem)는 이와 같이 구체를 평면으로 옮겨놓는 지도 제작 과정에 있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왜곡의 문제를 말한다. 이 작업은 ‘오렌지 껍질 문제’의 개념을 그대로 실행에 옮긴 실험이며, 지도제작의 논리를 조사한다. 그리고 우리 머릿속에 있는 세계지도와 이 지도가 근본적으로 어떻게 다른가에 대해 질문한다.



World Maps

2019, Orange peel


Our knowledge of the scale and shape of nations and lands is constructed by the world map we are frequently exposed to as we grew up. However, the map does not depict actual world as it is, it distorts the space. World map represents three-dimensional sphere into two-dimensional square, which always separates some parts of places which are originally connected in actual places, and distorts actual space by enlarging or scaling down it. This problem of distortion in cartography of world map is called ‘Orange peel problem.’
This project deals with ‘Orange peel problem’ in literal way, and examines the logic of cartography. By questioning of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the orange peel world maps and the world maps that we got used to, I attempt to ask questions about pre-determined images of the world that the world map presents.

Using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