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섬 (Living Island)



한달 가량 진행한 퍼포먼스, 2020


미국 메인주의 작은 마을 Monson에 위치한 호수 Lake Hebron에서 한달 가량 진행했던 퍼포먼스 <살아있는 섬>은 2020년 2월부터 3월까지 얼어붙은 호수 위에 삽과 썰매로 눈을 쌓아 올려 봄이 되는 사라지는 섬을 만드는 작업이었다. 발 딛고 서 있는 지면이 무너질지도 모른다는 불안감과 잠재된 죽음에 대한 두려움, 자연에 대한 경외, 연약하고 유한한 존재로서의 인간과 누군가의 응원으로부터 받는 위안에 대한 여러 단상들이 작업에 얽혀있다.


A month-durational performance,  2020


‘Living Island’, a month-long performance project, creates a snow island on the frozen lake with the simple act of shoveling snow until the spring starts the island melt. The work is intertwined with the ideas of the fear from the situation of standing and working on the unstable earth, on the ice, the alertness of latent death, the vulnerability of being, and the consolation from the connection and solidarity with people.

 

기록물 / documentation


종이에 잉크젯 프린트, 책, 가변설치, 2020


책상 디자인: 박선희

Inkjet prints on papers, artist book, variable installation, 2020


Table designed by Sunhee Park

 

 


detail images

 

 

 

 

 

 

 

 

 

 

 

 

 

 

 

 

 











기록물은 본래 일어났던 퍼포먼스에 대한 재현이기 보다는 작업의 단상과 기억에 대한 해석물이 되기를 바랐다. 호수 위에서의 기억들은 그 질감과 결에 맞는 기록의 형식을 찾아간다. 어떤 순갂은 두께와 무게를 가진 덩어리로, 어떤 순간은 빛으로, 또 어떤 순간은 누군가의 손길로 작동되는 움직임으로 변환되었다. 

세 덩어리의 종이 묶음은 조각이자 펼쳐 들여다 볼 수 있는 책으로 만들어졌다. 눈을 쌓아올리는 순간들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호수 위의 색감과 함께 세 덩어리의 촘촘한 종이 뭉텅이로 묶였다.



The documenting materials are created as interpretations of the memories of the performance, rather than a representation of it. I attempted to find the appropriate forms for the textures and shapes of fragments of the memories. Some moments become a bundle of papers which is bounded to physical weight and thickness. Some other moments become a video, in other words, light. The other becomes a movement, which is waiting to be activated by someone flipping their fingers.

The three bundles of papers are designed as sculptures as well as books which are meant to be opened up and looked into. The moments of shoveling are bound in the chunks of sequences along with the panoramic color palette of landscapes of the lake.


 

 


 

Monson에서 40여 일간 체류하며 작업을 진행하는 동안 레지던시 요리사님이신 Marilou와 그의 남편 Billy를 비롯한 Monson의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 낯선 이방인인 내가 매일 호수에 나가 노동을 하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먹이고 재워주며, 겨울철 장비들을 기꺼이 내어주는 그 사람들의 존재는 작업의 적지 않은 부분이었다.  어느순간 나는 그들이 이 작업의 내용을 이루고 있다는 점을 깨달을 수 있었고, 그 사실이 나를 더욱 뭉클하게 했다.  


호수 위에서 삽질을 하는 나는 정지된 채로 종이 뭉치 사이에서 누군가의 손길을 기다린다. 종이를 넘기는 소박한 손길이지만, 그가 종이를 넘겨 주는 순간에야 비로소 나는 움직여질 수 있다.

During about 40-day stay in Monson, I was helped significantly in executing the project by people in Monson including Marilou Ranta, a chef of restaurant in the program, and Billy Ranta, Marilou's husband. The people feeding and sharing their place to me, a stranger and an artist, were huge part of this project. I realized their presence in the work is also a part of the meaning of the work. That realization made me more humble toward this project in the aspect of not only nature, but also people. That was the learning for me in this project. 

I am waiting for someone's touch, in stationary between the leaves of books. Even though one's touch is a simple gesture of flipping the pages, my movement can be activated only by that touch.

 

Using Format